Location
Home > 기미/점 > 검버섯 40대에도 생길수 있어요

검버섯 40대에도 생길수 있어요

수원 검버섯

검버섯 하면 나이가 들어 노년층에나 접어들었을 때 생기는 색소질환으로 생각하는 분들이 많으실거에요. 하지만 40대 중년에도 생길 수 있는 색소질환이 바로 검버섯이라는 사실~ 오늘은 수원 강한피부과 닥터한이 중년이후부터 많이 생기는 검버섯에 관해서 알려드리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 검버섯 마흔살부터 신경 써야 

나이가 들면서부터 얼굴에 색소질환이 하나 둘 씩 생기기 마련인데요. 보통 점이나 기미로 생각하고 제거 하기 위해서
피부과를 찾았다가 검버섯이란 이야기들을 들으면 깜짝 놀라기도 합니다. 검버섯 하면 
나이 지긋하게 들었을때나
생기는 색소질환으로 생각하고 있다가 40대 중반에 검버섯이 있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놀랄 수밖에요.

근데 충분히 이해할만 하답니다. 검버섯의 초기 생김새가 일반 점이나 기미처럼 갈색의 색소처럼 보이다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색상이 짙어지고 울퉁불퉁 튀어나오면서 각화되기 시작하거든요. 그래서 검버섯의 
다른 이름은 지루성
각화증이라고도 불리기도 하며 가족력이 있기 때문에 부모님이나 친지의 얼굴에 
검버섯이 많을 경우 본인에게도
검버섯이 잘 생길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두시면 좋을거 같습니다.

만약 검버섯 가족력이 있다면 미리미리 주의를 하는게 좋은데요. 특히 햇빛에 빈번하면서도 장시간 노출되는
환경이 지속될 경우 검버섯이 40대부터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장시간 외출시나 요즘처럼 
햇살의 자외선이 세지는
봄철에는 반드시 자외선차단제를 충분히 발라주는게 중요합니다. 

검버섯증상

 

 

  • 검버섯 보이는데로 제거하는게 좋아요

검버섯의 가장 큰 증상이 색소부위가 계속 부풀어 오른다는 점입니다. 초기에는 갈색색소만 보이지만 점차적으로
짙어지면서 각화되어 튀어나오기 때문에 점점 커진다는게 문제입니다. 그냥 두면 나중에 
혹처럼 튀어나올수도 있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초기에 제거하는게 가장 좋은데요. 

시간이 지나서 옆으로 번지면서 많이 튀어나오게 될 경우 한번이면 제거할 수 있는 걸 여러번 받아야만 제거가
가능하기 때문에 튀어나오기 전에 제거 받는게 중요합니다. 최근에는 치료기술이 많이 개선 되어서 초기 색소부위가
작을 경우 탄산가스레이저로 
치료 부위가 클 경우 어붐야그 레이저로 1~2번만 받아도 개선효과가 크기 때문에
더이상 검버섯으로 
고민 하지 않고 생활이 가능합니다. 

치료 받을 때 주의할 점은 검버섯이 초기일 때 일반 점이나 기미와 혼동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피부과 전문의를 통해서 정확한 진단 후 치료를 받는게 좋으며 검버섯이 커지면 커질수록 색소자국이 넓어지고 착색이
되는 부위도 넓어지기 때문에 반드시 그럴 염려가 없도록 초기에 받는게 중요합니다. 

수원 검버섯치료

 

 

  • 검버섯 치료 후 관리

제거 치료를 받은 다음 피부가 재생되는 기간 동안은 되도록이면 사우나나 목욕탕은 가지 않는게 좋으며 딱지가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일주일정도는 조심스럽게 세안을 해주는게 중요합니다. 40대에 검버섯이 생긴 분들의 경우 그만큼 색소질환에 취약하기 때문에 장시간 외출시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잊지 말고 발라주는것이 좋으며 피부건강을 위해서 샤워나 세안 후 꼭 피부타입에 맞는 보습제도 잘 발라주는것이 검버섯을 예방하는데 좋다는 점을 알려드리며 오늘 검버섯 관련한 글을 마무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검버섯예방

 

 

 

 

검버섯에 치료에 관해서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댓글을 남겨 주시거나 카톡상담 혹은
전화를 주시면 친절하게 상담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스마트폰으로 바로 전화하시고 싶으시면
아래 전화하기를 눌러 주세요~

[ 스마트폰에서 바로 전화하기 ]

 

수원강한피부과

 

답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