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ation
Home > 주름/리프팅 > 브이라인 얼굴을 위한 실리프팅 체크사항

브이라인 얼굴을 위한 실리프팅 체크사항

수원 실리프팅 체크사항

브이라인 얼굴을 위한 실리프팅 체크사항 ~ 수원 강한피부과 닥터한이 브이라인 동안얼굴을 만들기 위해서 시술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실리프팅의 장점에 대해서 알아보고 실리프팅 시술을 할 때 주의해야 할 점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실리프팅 시술할 때 피부과 전문의에게 받아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나이들수록 무너지는 얼굴라인

30대가 넘어서면서 부터 한해 한해 나이가 들게 되면 점점 얼굴피부의 탄력이 떨어지면서 주름이 잡히게 됩니다. 특히 피부의 탄력을 좌우하는 콜라겐과 엘라스틴, 히알루로산등의 성분으로 구성되어 우리의 피부의 탄력을 지켜주는 탄력섬유의 경우 강한 자외선에 매우 취약한 곳중 하나인데요. 매일 얼굴에 내리쬐는 자외선의 경우 진피속 콜라겐과 엘라스틴의 재생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탄력세포들을 분해하는 효소의 분비를 촉진시켜 노화를 앞당기게 만들면서 주름을 만드는 것이지요.

거기다 요즘처럼 습도와 기온이 모두 높은 무더운 날에는 진피층에 수분이 땀으로 배출되어 속피부가 건조한 상태가 되거나 에어컨 바람에 계속 피부가 노출될 경우 건조함으로 인해 수분이 마찬가지로 날아가게 되기 때문에 더욱더 노화가 가속되면서 얼굴라인까지 무너질 수 있습니다. 

노화로 인한 얼굴무너짐

 

 

  • V라인 실리프팅 체크사항

강한 자외선과 속피부의 건조함으로 노화가 앞당겨지게 되면 잔주름이 생기면서 팔자주름은 깊어지고 흘러내린 볼 주름들이 턱선에 조금씩 쌓이기 시작하면서 브이라인 턱선마저 무뎌지게 되는데요. 이를 방치하고 한해 한해 지나면 지날수록 주름처짐은 가속화 되면서 점점 턱은 두터워지면서 이중턱이 되고 팔자주름은 움푹 패여 나이들어보이는 큰바위 얼굴이 되는 것이랍니다.

나이들면서 무너지는 얼굴라인을 잡아주는 시술 중 효과가 탁월한 시술이 실루엣 리프팅이라 불리는 실리프팅인데요. 잔주름으로 쳐저서 늘어진 볼과 패인 팔자주름을 개선하기 위해 진피층사이로 콜라겐과 엘라스틴등의 탄력성분으로 구성된 실을 케뉼라 바늘을 통해 중력의 반대반향으로 밀어넣는 시술이 바로 실리프팅이랍니다. 수술 없이 패인 팔자주름에 볼륨을 되찾고 처진 볼주름을 위로 올려서 브이라인 얼굴을 만들어주는 시술로 가장 효과좋은 시술이 바로 실루엣 리프팅입니다. 

 

 

  • 실리프팅 시술은 피부과 전문의에게

수술에 대한 부담도 없고 리프팅 효과까지 좋아 최근 시술하시는 분들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실리프팅. 하지만 실리프팅 시술시 효과를 보고자 한다면 반드시 시술전 체크할 사항이 있습니다. 바로 피부조직구조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풍부한 실리프팅 시술 경력이 있는 피부과전문의인가를 체크해야 하는데요. 실루엣 리프팅 시술시 반드시 진피층에 탈락하지 않고 정교하게 삽입이 가능한 의사에게 받아야지만 부작용을 최소화 하면서 제대로 된 리프팅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우리 얼굴 피부에 있어서 진피층의 크기는 불과 3mm내외로 매우 얇은데다 안면근육의 분포상 굴곡으로 인해 진피층 삽입이 쉽지 않고 실을 삽입한 후에는 육안으로 확인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오로지 손의 감각으로만 실을 넣어야 해서 실리프팅 시술경력이 많은 피부과 의사여야지만 진피층을 벗어나지 않고 제대로 실리프팅 시술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아무리 좋은 코그실로 리프팅을 한다 하더라도 진피층내 삽입하지 못했거나 탈락했다면 제대로 된 리프틍 효과를 보기는 힘들다고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수원 강한피부과에서는 30년 경력의 피부과 전문의로서 피부조직을 구성하는 표피와 진피, 지방층과 스마스 근막층까지 전반적으로 아우르는 해박한 피부조직에 대한 지식과 함께 실리프팅 시술또한 이미 수천건이상 시술할만큼 수많은 실리프팅 시술 경험이 있기 때문에 안심하고 제대로된 실 리프팅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 강한피부과 실리프팅

실리프팅에 대한 궁금한 점은 아래 전화 및 카톡으로 문의 주시면 친절하게 상담 드리겠습니다.

 

수원강한피부과전화

카톡상담

게시판상담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