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cation
Home > 기미/점 > 스마트폰 블루라이트 피부에 기미를~

스마트폰 블루라이트 피부에 기미를~

스마트폰 블루라이트

최근 이슈인 스마트폰 블루라이트 ~ 요즘 현대인들에게 있어서 스마트폰은 일상생활의 필수핌이 된지 오래되었습니다. 아마도 내가 스마트폰 중독이 아닐까 싶을 정도로 아침에 일어난 순간부터 잠자리에 드는 순간까지 손에서 놓지 않고 수시로 스마트폰을 들여다 보는 분들이 꽤 많으실거에요. 이러한 생활습관으로 인해서 생기는 여러가지 문제점들과 위험성이 최근 대두되고 있는데요.

그중 하나가 바로 스마트폰에서 방출되는 블루라이트에 대해 오늘 알아보는 시간을 가져볼까 합니다.
피부에 있어서 블루라이트가 무슨 영향을 미칠까 하겠지만 푸른빛의 블루라이트가 기미를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

 

 

  • 스마트폰 블루라이트 피부에 기미를 생기게 한다?

이미 각종 매체에서 스마트폰 블루라이트로 인해서 눈에 많은 문제를 일으킨다는 보고가 쏟아져 나왔는데요. 장시간 눈에 노출되었을때 망막에 손상을 가져옴으로서 다양한 안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으며 그로 인해 눈의 피로감 통증, 시력저하를 불러 올 수 있다고 말이죠.

근데 이러한 블루라이트가 자외선과 유사하게 피부에 멜라닌 색소세포를 자극하여 색소침착을 유발하는 효과가 있다는 점이 새로 발견이 되었습니다. 때문에 블루라이트를 일으키는 스마트폰이나 테블릿 PC를 장시간 보고 있게 되면 얼굴의 색소질환인 기미를 일으킬수 있다는 것입니다.

블루라이트기미

 

 

  • 블루라이트가 기미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

청색광이라고도 불리는 블루라이트는 빛의파장에 있어서 380~500나노미터 사이에 존재하는 빛인데요. 가시광선에 있어서 가장 자외선계열에 가까운 파장대라서 자외선과 같이 피부에 침투성이 매우 높고 천천히 피부의 보호막을 손상을 주지만 그 세기가 크지 않아 증상의 자각이 쉽지 않은점이 바로 블루라이트의 특징입니다.

때문에 평소 외출도 많이 하지 않고 외출할때 자외선 차단제를 잘 바르는데도 불구하고 기미가 생기는 원인이 바로 블루라이트가 원일 수 도 있습니다. 또 직접적인 색소질환을 일으키기도 하지만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호르몬 교란인데요. 장시간 블루라이트를 받게 되면 마치 햇빛을 쬐고 있는듯한 착각에 호르몬분비를 통해 자율신경을 자극하여 불면증에 빠질 수 있으며 충분한 수면을 못 취하게 되면 피부 재생에도 악영향을 초래 해 노화를 촉진 시킬 수 있는게 바로 블루라이트입니다.

 

 

  • 스마트폰 블루라이트 예방하는 방법

무엇보다 중요한건 블루라이트 노출을 최대한 줄이는것이 가장 중요한데요.
그렇다고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을수는 없는 노릇이고 사용을 하더라도 될 수 있으면 한시간 이상의 장시간 사용을 줄이는것이 좋습니다. 또 화면 액정의 컬러를 조절하여 파란색보다는 전구색 느낌의 액정색을 변환하여 주는것도 효과가 있습니다. 요즘 보면 이렇게 바꿀 수 있도록 요즘은 블루라이트 차단앱이 나와있으니 사용하거나 블루라이트 차단필름을 부착하는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마지막으로 자기전에는 스마트폰을 되도록이면 사용하지 않는편이 수면의 질도 높이고 눈과 피부를 보호하는 방법이라는 점도 알아두면 좋을 거 같습니다. 혹시 블루라이트로 인해서 갑자기 기미기 확 올라왔을때는 최대한 빨리 치료를 받는것이 좋은데요. 기미는 오래될 수록 치료기간이 길어지기 때문입니다. 이렇게 갑자기 기미가 올라왔을 때 치료하게 되면 그만큼 빠르게 기미를 들어가게 할 수 있거든요~ ^^

 

안전한 스마트폰 사용

 

#스마트폰 블루라이트 #블루라이트기미 #블루라이트 피부영향

 

수원기미상담

답글 남기기

Top